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3 23()부터 5 28()까지 1 기획전시실에서 신소장품 특별전<동포에게 고함 : 안중근 옥중 유묵> 개최합니다이번 전시는 1910 3 26, 안중근 의사 순국 107주기를 맞아 마련한 전시로, 지난해 박물관이 경매에서 구입한 안중근 의사의 옥중 유묵 점이 공개됩니다.


그동안 일본에서 보관되어 있다가 년의 세월이 지나고야 고국으로 돌아온 것인데요.



< 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 / 출처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이번에 전시를 통해 처음 공개되는 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黃金百萬兩 不如一敎子), 황금 백만 냥도 자식 하나 가르침만 못하다라고 쓰인 유묵은 안중근 의사가 1910 2 14 사형선고를 받고 3 26 순국할 때까지 내려 글씨입니다. 글귀에서 우리는 조국의 미래를 위해 무엇보다 교육의 중요성을 주장했던 그의 정신을 엿볼 있죠.

 

유묵은 중국 뤼순 감옥 경수 계장이었던 나가쿠라 가문에서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지난해 경매를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 지사인인 살신성인 / 출처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다른 유묵인 지사인인 살신성인 (志士仁人 殺身成仁) 높은 뜻을 지낸 선비와 어진 사람은 옳은 일을 위해 목숨을 버린다 뜻으로 자신은 나라를 위해 옳은 일을 하였고 이에 대해 후회됨이 없음 당당히 드러낸 글귀입니다. 선비의 결연한 의지가 전해지는 작품이죠.

 

유목은 안중근 의사의 공판을 취재하러 갔던 일본 신문가 통신원 고마쓰 모토코가 의사에게 받은 것인데요. 후손이 가보로 소중히 보관해 것을 안중근 의사숭모회가 지난해 기증받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기탁한 것이라고 합니다.


 

< 안봉선풍경 만주화보 / 출처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외에도 전시회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다양한 자료를 있는데요. 그중 공판 당시의 장면이 실려 있는 화첩 안봉선풍경 만주화도에는 공판 당시 서서 답변하는 안중근 의사의 뒷모습, 한국인 변호사와 통역, 취재기자들의 모습이 자세히 담겨있어 당시의 모습을 생생히 엿볼 있습니다.



< 안중근재판 4 공판방청권 / 출처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또한, 안중근 의사의 공판 방청권과 국가안위 노심초사(國家安危 勞心焦思),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  보물로 지정된 유묵 5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관람할 있습니다이번 전시는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독립투사로서 안중근 의사의 모습 외에, 교육가이자 선비였고, 의병장이었으면 또한 종교인이었던 안중근 의사의 다양한 면모를 있는 전시가 것입니다.


죽음의 문턱에서도 죽음에 대한 두려움보다도 조국의 독립을 위해 기꺼이 목숨도 바칠 각오가 되어있던 안중근 의사의 애국적 기개를 느낄 있는 전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