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쌩쌩 불던 지난 12 5,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는 올해 마지막 기획전의 개막식이 진행되었는데요. 많은 분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이 함께 하였던 <1876 개항 : 대륙에서 해양으로> 개막식 현장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사회자분의 안내와 함께 시작 <1876 개항 : 대륙에서 해양으로> 개막식 현장에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김용직 관장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를 사랑하고 아끼는 많은 분이 자리해주셨는데요. 특히, 청아한 목소리가 울려 퍼지는 축하공연 덕분에 개막식장은 더욱더 밝은 분위기에서 이뤄질 있었습니다. 이어진 테이프 커팅을 시작으로, 김성준 학예연구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전시 관람을 즐길 있었는데요. 자세한 설명이 곁들여진 관람을 함께하니 이번 2016 특별기획전에 대한 기대가 점점 커져만 갔습니다!



 



이번 <1876 개항 : 대륙에서 해양으로> 조선이 1876 일본과 조일수호조규(강화도조약) 체결한 이래 서구 여러 나라와 근대적 외교관계를 맺은 시기에 일어난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변화를 조망하고 있는데요. 140 조선이 맞은 개항을 거시적장기사적인 시각에서 접근하고자 이번 전시를 마련했습니다



 



1 대륙체제 조선

번째 전시에서는 지형적 위치로 보는 조선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특히, 밀접한 관계였던 중국과 일본에 대한 자료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조공책봉체제로 인한 조선과 중국과의 관계를 먼저 살펴볼 있으며, 교린정책을 실시한 일본과의 교류도 그림과 역사적 자료를 통해 확인할 있습니다.

 

2 서세동점의 시대, 조선의 선택

번째 전시에서는 서구문물이 아시아로 접근하였을 조선의 반응을 먼저 살펴보고, 이웃 나라인 일본과 서양의 충돌을 다양한 자료를 통해 살펴보고 있는데요. 당시 살았던 조선인의 경험과 생각을 추이 있게 하고 있습니다.



  



3 조선의 개항

번째 전시는 1876 조선의 조약인 강화도 조약을 통한 조선의 개항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개항으로 인하여 동요하기 시작하는 외교관계와 해외 문물의 유입으로 인한 사회, 문화적 변화들을 사진과 문서들을 통해 살펴볼 있습니다.

 

4 국제관계 속의 조선

번째 전시에서는 열강의 각축으로 인한 새로운 국제 질서 속에서의 조선을 신문기사, 지도, 사진 등을 통해 살펴볼 있습니다. 1882 임오군란을 계기로 자주적 개화 노력이 좌절됨과 동시에, 청일전쟁 이후 러시아와 일본의 영향력 아래 있어야만 했던 조선의 현실을 한눈에 확인할 있습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이전보다 많은, 그리고 다양한 나라와 교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러할 것입니다. 이번 특별전을 통해 개항 당시 조상들이 겪었던 변화와 경험을 생각해보면서, 우리가 오늘날 다양한 국제관계 속에서 존립과 동시에 번영할 있는 길이 무엇인가에 대해 찾아보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