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잡한 부산역에서 하나를 건너면 타임머신을 과거로의 여행을 시작할 있는 길이 열립니다. 일제강점기 부산항 개항을 시작으로 해방 피난민의 생활 터였던 1950~60년대 부터 산업 부흥기였던 1970~80년대 부산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부산 초량동에 위치한 초량 이바구 길인데요.

 

이름이 조금 생소하다고요? 이바구 이야기 부산 사투리라고 하니 초량의 이야기길이라는 의미 정도가 되겠네요



< 이바구길 전경 /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

 


초량(草梁) 풀밭의 길목이라는 뜻으로 6.25전쟁 때만 해도 산기슭에는 목장이 있을 정도로 풀밭이 많았던 지역입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길목과 나루의 성격을 지닌 교통의 요지이기도 했죠. 경부선의 종착역인 부산역과 해상 교통의 중심부인 중앙부두가 세워진 이후 이곳 초량에는 도시 시설물이 들어서고 근대화되기 시작합니다.

 

피난민의 생활 터이자 근현대 산업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이바구 길은 현대화로 인해 사라진 과거의 흔적과 정취를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는데요. 길을 걷다 보면 시간이 멈춘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입니다. 지금은 부산의 역사와 문화를 느낄 있는 테마 거리로 조성되어 젊은이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사랑을 받고 있죠. 그렇다면 지금부터 초량 이바구 길이 간직하고 있는 이야기들을 하나씩 살펴볼까요?



< 백제병원 /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

 


이바구 길의 시작은 모더니즘 양식의 건물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과거 1922 김해 사람 최용해가 지은 백제병원인데요. 부산 최초의 근대 병원으로 승승장구하다 행려병자들의 인체 표본을 전시했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겼고, 결국 주인이 야반도주하면서 병원은 문을 닫았다고 합니다. 이후 봉레각이라는 중국 요릿집, 일본인 장교 숙소, 예식장 등으로 사용되었다가 지금은 커피숍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하네요.

 

병원 뒤쪽에 자리한 커다란 마트는 과거 부산 최초의 물류창고였던 남선 창고 있던 자리인데요. 주로 함경도산 명태를 보관했기에 명태 고방이라고도 불렸다고 합니다. 지금은 건물은 사라지고 한쪽 벽만이 우뚝 솟아 옛터를 기억할 있게 두었습니다. 붉은 벽돌 사이로 명태 냄새가 배어있는 듯합니다



<168계단 / 출처 : 한국관광공사 >

 


위로 조금 오르다 보면 고개가 젖혀질 정도의 까마득한 계단을 맞닥뜨리는데요. 무려 168개의 계단, 경사 45도에 길이 40m 달하는 아찔한 계단길입니다. 사람들은 길을 계단 수에 맞춰 168계단이라고 부르는데요. 과거 동네와 아랫동네를 연결하는 유일한 길이자 산복 도로에서 부산항까지 가장 빨리 내려갈 있는 지름길이기도 했습니다. 옛날 일당 노동자들은 뱃고동 소리가 들리면 일감을 쫓아 계단을 단걸음에 뛰어 내려왔다고도 하죠. 하지만 도무지 오를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요? 그렇다면 계단과 나란히 오르내리는 모노레일을 이용하면 쉽고 빠르게 길을 지날 있다는 사실



< 이바구 공작소 / 출처 : 한국관광공사 >

 


이바구길의 끝자락에는 모양을 본떠 만든 이바구 공작소가 자리하고 있는데요. 해방부터 월남 파병까지의 역사와 마을의 소소한 이야기들이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지붕 전망대에서는 트인 아름다운 부산 풍경을 조망할 있고 옛날 교복을 체험할 있는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다고 하네요.



< 유치환 우체통 / 출처 : 한국관광공사 >

 


계속해서 가파른 골목을 오르다 보면 우편국에서라는 시로 유명한 시인 유치환 선생의 기념관이 나타납니다. 서면 앞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건물 옥상에는 빨간 우체통 하나가 있는데요. 이곳에서 엽서를 발송하면 정확히 1 뒤에 주소지로 배달된다고 하네요. 기다림과 느림의 미학을 느낄 있는 독특한 체험을 있겠죠?

부산 초량 이바구 길을 둘러보는 데는 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고 하는데요. 봄바람 살랑살랑 부는 어느 날에 가족과 친구와 연인과 함께 과거를 회상하며 초량의 이야기 길을 걸어보는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